2025년까지 4,700억원 투자, 일자리 4,000개 창출 및 274개 기업 창업․재정 지원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ESG 경영전략 등 뉴노멀 선도 추진
캠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코로나 위기 극복 선도 시동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성유)는 26일 오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47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제1차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ㆍ코로나 위기극복 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 및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2020년 추진 성과와 2021년 계획을 점검하고, ‘뉴노멀 선도 공기업 전환’을 위한 주요사업인 친환경(Environment)·사회적 책임 경영(Social)·지배구조 개선(Governance)(ESG) 추진 세부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열렸다.

캠코는 먼저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을 위해 2025년까지 4700억원 투자, 일자리 4000개 창출, 274개 기업 창업․재정 지원을 목표로 정했다. 부산 청년창업허브 조성 △국ㆍ공유지 개발 제로에너지ㆍ스마트 빌딩 선도 △온비드 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모델 개발 지원 등 세부과제를 추진한다.

올해, 캠코는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는 ‘부산 청년창업허브 조성’을 위해 지난해 확보한 국비 예산 45억원에 더해, 캠코 자체 예산 20억원을 추가 투입해 연내 개관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올해 ‘뉴노멀 선도 공기업 추진계획’ 주요과제로 △리모트 워크(원격근무), 오피스․공간 혁신 등 일하는 방식 변화 △소상공인ㆍ중소기업 임대료 인하 △코로나19 피해지역 민생안정 지원 확대 등을 선정했다.

저탄소 친환경 정책강화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성 강화 등에 따라, ‘주요사업 ESG 전환’ 과제를 추가해 △물납법인 ESG점검 기준 수립 △회생절차기업의 기존 경영인을 유지하는 DIP 금융 지원 ESG 기준 도입․강화 등 계획을 확장해 추진한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지원과 ‘주요사업 ESG 전환’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해 갈 것”이라며 “계획이나 전략수립 보다는 그것을 실행하고 실천해 가는데 전사적 역량을 더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캠코는 지난해 9월 한국판 뉴딜 정책효과 극대화를 위해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 위원회’(위원장 문성유)를 발족해 캠코 한국판 뉴딜 추진계획을 총괄하고, 실무조직으로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

캠코는 지난해 11월 업무방식 및 내부 조직전환 등 캠코의 ‘뉴노멀 선도 공기업 전환 추진계획’을 심의ㆍ확정ㆍ점검하기 위해 ‘코로나 위기극복 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