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만남을 미끼로 2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10~20대 남녀 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건만남을 미끼로 2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10~20대 남녀 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건만남에 응한 2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A씨(20) 등 20대 남성 2명과 B양(19) 등 10대·20대 여성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이날 0시50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구 한 모텔에서 20대 남성 C씨를 폭행하고, 현금 30만원과 휴대전화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씨의 신고를 받고 모텔 주변 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이날 오후 대전과 인천 부평 등지에서 A씨 등 4명을 차례로 검거했다. 또 같은 날 오후 10시께 인천 계양구 일대에서 B양 등 10~20대 여성 2명을 추가로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채팅 앱을 통해 "조건만남을 하자"며 C씨를 모텔로 유인했고, 미리 객실에 대기하고 있던 A씨 등이 C씨를 폭행한 뒤 금품을 빼앗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늦게 검거한 공범을 대상으로 주범이 누구인지 여부와 정확한 범행 경위를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또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