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아이언 사망, 향년 29세
빈소 국립중앙의료원 마련…28일 발인 엄수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래퍼 아이언(정헌철)이 향년 29세의 나이로 세상을 등졌다.

26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는 아이언의 빈소가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 5시에 엄수되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으로 정해졌다.

아이언은 전날 오전 10시 25분경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채 쓰러져 있었다. 이를 발견한 경비원이 119 등에 신고했고 아이언은 병원으로 곧장 이송됐다. 하지만 끝내 숨졌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경찰은 아이언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나 타살 혐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엔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아이언이 발견된 장소는 거주지가 아닌 것으로 전해져, 그가 왜 해당 아파트에서 쓰러져 있었는지 의아함을 낳고 있다.

아이언은 2014년 '쇼미더머니' 시즌 3에서 준우승을 하며 힙합신의 눈도장을 받았다. 그의 곡 '독기'는 음원차트 상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첫 앨범 'ROCK BOTTOM'을 발매하기도 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아이언은 음악성과는 별개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 지탄 받는 일이 많았다.

2016년 4월 대마초 흡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고, 그해 9월엔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상해 등 혐의로 2018년 11월 열린 항소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의 형을 받았다.

지난해 9월 복귀 소식을 전했지만 세 달 뒤 미성년자인 남성 룸메이트 폭행 혐의(특수상해)로 체포됐다. 아이언은 같은 달 11일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그렇게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후 세상을 떠났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