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 수요 급증하는 디지털·IT 직무에 청년 신규 채용한 기업 6개월간 최대 1140만원
청년내일채움공제 통해 중소·중견기업 신규 정규직 취업 청년 2년 근속 시 1200만원 지원
부산상의, 청년디지털일자리 및 청년내일채움 공제 사업 추진

부산상공회의소가 언택트 시대에 지역 기업들의 인력 수요가 증가하는 디지털·정보통신(IT) 분야 채용 확대와 지역 청년들의 중소·중견기업 장기근속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26일 부산지방고용노동청과 함께 2021년도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을 시작하고 참여인원 및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기반 사업의 인력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관련분야의 지역기업의 채용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신규로 추진하게 됐다고 부산상의는 설명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디지털·IT 직무에 신규직원을 채용한 지역의 중소·중견기업은 대상으로 6개월 간 최대 1140만원을 받게된다.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은 신규 정규직 취업청년이 중소·중견기업에 입사 후 2년간 근로자가 300만원을 적립하면 9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2016년 사업 시작 후 5년간 285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청년들의 지역 중소·중견기업 장기근속 장려 및 기초자산형성에 큰 효과가 있어 매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올 한해 사업을 통해 지원할 인원은 두 사업 모두 각 500명이다. 지원대상은 만15세 이상 34세 이하의 신규 취업 청년과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이다.

청년디지털일자리 사업과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취업 청년 및 기업들은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신청 가능하다. 두 사업 모두 자격요건을 갖출 시에는 기업과 근로자 모두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력수요가 늘어난 디지털·IT 직무의 채용을 지원함으로써 지역기업들의 관련 인력 수급이 원활해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다양한 일자리 지원 사업들을 통해 지역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업 참여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받고자하는 기업이나 구직 청년은 부산상공회의소 일자리사업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