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5일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관련 수사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총장이 진두지휘하는 검찰이 수사 속도를 높이면서 수사가 청와대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방검찰청 형사5부(부장검사 이상현)는 이날 백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백 전 장관은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하기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의 경제성 평가 조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백 전 장관은 감사원 감사를 방해하기 위해 산업부 공무원들이 관련 자료 530건을 삭제하는 과정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월성 1호기 폐쇄 문건을 삭제한 혐의로 산업부 국장급 공무원 A씨와 서기관 B씨, 또 다른 공무원 C씨 등 세 명을 이미 지난해 12월 재판에 넘겼다.

일각에선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비롯한 당시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이달 말로 예정됐던 산업부 공무원들의 첫 재판을 3월로 미룬 것을 두고, 채 사장에 대한 추가 조사를 보강하려는 의도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