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사진=방송 화면 캡처)

'스트레이트'(사진=방송 화면 캡처)


'스트레이트' 탈북 작가 장진성의 성폭행 사건이 폭로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탈북 작가 장진성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한 승설향의 고백이 공개됐다.

이날 승설향 씨는 고향 선배이자 유명한 시인인 장진성이 자신에게 대북전문매지 뉴포커스에 소개시켜준다는 말을 듣고 약속장소로 향했다. 그 곳에는 재단 이사장과 장진성이 있었고 술 마시기를 강요받은 승설향은 강간을 당했다.

승설향은 "강간을 당했는데 인식을 못했다. 불미스러운 일, 부끄러운 일이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그날의 기억을 떠올렸다. 재단이사장은 승설향의 나체 사진을 장진성 씨한테 넘겼나는 협박을 받았다. 또한 대단이사장은 "학교 경영학과 홈페이지에다가 올릴 테니 자기 말 들으라고 뿌리치고 가는 저를 협박하기 시작했다"며 "학교 홈페이지에 올리다니 '입 다물고 살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포기가 맞는 것 같다"라며 그때 심정을 고백했다.

이후 장진성은 네 차례에 걸쳐 승설향을 성폭행했다. 이에 승설향은 "욕구가 필요할 때마다 연락이 왔고 그런 일이 진행될 때마다 사람이 아닌 짐승 같았다. 죽고 싶었다"라며 힘들었던 심경을 밝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