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반려동물은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고양이로 24일 확인됐다. 이 곳은 지난 11일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곳이다.

24일 정부 등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지난 21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 국제기도원 역학조사 과정에서 고양이의 확진 사실을 발견했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당시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는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등 총 세 마리를 키우고 있었는데,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새끼 고양이 중 한 마리다.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이같은 점을 고려하면 방역당국은 해당 고양이가 이 모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길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된 바 있지만,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이 같은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다"며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