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자 시간 끌고 있는 사이 경찰, 인질범 총격 사살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중학생 1명에게 칼을 겨누며 협박하는 인질범 사건 현장에서 용감한 대응을 보여준 중국 여기자가 사회관게망서비스(SNS)에서 화제다.

24일 중국 최대 SNS 웨이보에 올라온 여러 게시물들에 따르면, 인질범인 왕모(56)씨는 지난 22일 쿤밍시 원난사범대 실험중학교 정문에서 갑자기 7명을 흉기로 찌른 뒤 현장에서 중학생 1명을 인질로 잡아 끌고 갔다.

인질범은 경찰의 접근을 막기 위해 납치한 중학생의 목에 칼을 대며 위협했다. 그러면서 남성이 아닌 여성 기자와 인터뷰를 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원난 TV라디오 출신 여기자가 현장에 급하게 투입됐다.

이 여기자는 인질범과 3m 거리에서 얘기를 나눴다. 원난 기자협회에 따르면 이 여기자는 인질범의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해 쉴새 없이 대화했다. 그러면서 이 여기자는 최대 1m까지 접근해 물병을 건네는 등 인질범이 중학생에게 위해를 가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렇게 이 여기자가 시간을 벌고 있는 사이 경찰은 저격수를 투입해 인질범을 사살했다. 경찰이 총격한 후 인질로 잡힌 소년과 여기자는 모두 계단 아래로 피신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사실이 웨이보 등 중국 SNS에서 화제가 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위험한 상황에서 용감하게 대처한 여기자에게 칭찬을 쏟아냈다. 웨이보의 관련 조회 건수는 1억5000만건에 달했고, 댓글도 2만건이 넘게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윈난사범대 실험중학교는 피해자들을 위해 촛불을 켜는 등 추모 행사를 했다. 또한 이번 사건으로 충격을 받은 재학생들을 위해 단체로 심리 상담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현지 매체에 전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