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롬 "정인이 사건 다루는지 몰랐다"
김새롬 GS 홈쇼핑 방송중 "그알 중요치 않다"
김새롬 발언 '부적절' 논란 거세지자 SNS 사과
김새롬,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 방송에 "그건 중요치 않다" 망언 [사과문 전문]

방송인 김새롬이 23일 밤 GS홈쇼핑 방송 중 동시간대 방영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해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가 중요하지 않다. 다이슨을 사는 게 중요하다'는 취지로 발언해 뭇매를 맞고 있다.

김새롬은 논란이 거세지자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인이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면서 사과했다.

김새롬은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말했다.
GS홈쇼핑 게시판

GS홈쇼핑 게시판

김새롬의 발언이 알려지자 GS홈쇼핑 다이슨 헤어제품 해당 상품 문의 게시판에는 "기가 차서 말이 안나온다. 당장 하차하라", "TV편성표에서 이 상품 왜 지운건가. 아무 말없이 지우면 잊혀질 것 같나", "천박하다" 등의 비난이 쇄도했다.

이날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 편으로 아동 학대로 세상을 떠난 '정인이 사건' 논란 이후 대안에 대해 제시했다.

특히 3번의 학대 의심 신고 접수에도 불구하고 정인이를 구할 수 없었던 구체적인 원인을 심층 분석하는 내용이 담겼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화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화면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정인이 사건을 '월정로의 비극'이라 칭하며 월정로를 경계로 양천경찰서와 강서경찰서 관할지역이 달랐던 점을 원인 중 하나로 지목했다.

정인이의 학대 정황을 기록해오고 병원에 데려갔던 어린이집과 3차 신고 소아과는 강서경찰서 관할지역이었던 데 반해 아동학대 사건은 양부모의 주소지인 양천경찰서에서 담당해야 했던 현실이 드러났다.

지난 2일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이후 사회에는 큰 반향이 일어났다.

국회는 아동학대범죄 처벌특례법 개정안인 일명 '정인이법'을 방송 6일 만에 통과시켰다. 사건을 관할했던 양천경찰서장에게 대기발령 조치가 내려지는 등 수사 담당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이어졌고, 경찰청장도 국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게 됐다.

법원에는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탄원서가 쇄도했고, 검찰 또한 시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였다. 첫 재판을 준비 중이던 검찰은 '정인이는 왜 죽었나' 편에서 방송됐던 사망 당일 아이에게 가해진 외력에 대한 실험 자료를 '그것이 알고싶다'에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제작진은 이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검찰과 공유하고, 엄정한 수사가 될 수 있도록 도왔다.

하지만 신고 처리 과정을 들여다보면, '법'이 없어서 정인이를 구하지 못한 게 아니라 법을 뒷받침할 '시스템'이 없었기 때문에 정인이가 죽음에 이르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사회적 공분을 산 사건이니만큼 시청자들은 방송전부터 큰 관심을 보였고 동시간대 제품을 홍보하던 김새롬은 자신이 판매하는 제품의 판매를 높이기 위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방송이 정인이를 다룬다는 것을 몰랐다는 김새롬의 사과문도 진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SBS 측은 이미 방송 전부터 정인이 2탄을 예고해 왔으며 보통 홈쇼핑에서는 동시간대 방송되는 제품을 사전에 모니터링해 준비하기 때문이다.
다음은 김새롬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전문.
김새롬,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 방송에 "그건 중요치 않다" 망언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김새롬입니다.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깁니다.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