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해양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통영 해양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23일 오후 3시 57분께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선망 A호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경찰 당국이 구조에 나섰다.

해경은 이날 오후 4시 16분께 경비정, 연안 구조정 등 11척을 급파했고, A호 전체 승선원 10명중 7명을 구조했다. 나머지 3명은 아직 수색중이다.

구조된 7명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승선원 중 9명은 한국인, 1명은 인도네시아인으로 확인됐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