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침체에 '차 없는 거리' 해제해 상권 활성화
인천 차이나타운. / 사진=인천영상위원회 제공

인천 차이나타운. / 사진=인천영상위원회 제공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해오던 인천 차이나타운이 오늘(23일)부터 한 달간 차량 통행을 임시 허용하기로 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차이나타운을 찾는 발길이 줄어들자 상권 활성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차 있는 거리’로 바꾼 것이다.

인천 중구는 이날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차이나타운 내 차 없는 거리 주요 구간에 차량이 지나다닐 수 있게 한다고 밝혔다.

주말 차량 통행 제한을 풀어 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상인들 목소리가 높아지자 이같이 결정했다.

구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2017년 2월부터 토요일 및 공휴일에 차이나타운 주요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해왔지만, 코로나19로 관광객으로 북적였던 차이나타운 인근 상권이 침체됐다”며 “이번 임시 완화(차량 통행 허용)는 6주간 지속되며 주요 지점에 교통정리 안내요원을 배치하고 주·정차 단속을 실시해 보행자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