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들국화 출신 가수 전인권(67)씨가 이웃과 조망관 관련 시비 끝에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전씨는 '기왓장을 던진 기억은 없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최근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를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마찰을 빚던 전씨는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 '돌을 던진 적은 있지만 기왓장은 아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인권은 1985년 들국화로 데뷔해 '행진', '그것만이 내 세상', '세계로 가는 기차' 등을 히트시켰다. 1987년엔 대마초 흡연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으며, '걱정말아요 그대' 등 히트곡이 표절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