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뉴스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뉴스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긴급 출국금지 과정에서 불거진 위법 논란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규원 검사 사무실과 법무부, 인천공항 등을 동시다발로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이날 오전부터 과천 법무부 청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등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지검은 이어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또 과거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허위 출국금지 요청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규원 검사의 공정거래위원회 파견 사무실 등에도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수원지검은 13일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재배당받고, 다음날인 14일 이정섭 형사3부장을 팀장으로 하는 수사팀을 꾸려 공익신고서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해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