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알고 장사를 하는 건 절대 아니다"
유명 유튜버 쯔양/사진=쯔양 유튜버 캡처

유명 유튜버 쯔양/사진=쯔양 유튜버 캡처

유명 먹방 유튜버 쯔양이 자신의 가게 '정원분식' 가격 논란에 대해 빠르게 해명했다.

앞서 쯔양은 자신의 이름을 딴 분식점 '정원분식' 오픈 계획을 밝혔으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일부 메뉴와 가격이 공개됐다..

메뉴판 속 가격은 부대 떡볶이 짬뽕 떡볶이 9000원, 샌드위치튀김 8000원, 어묵새우완탕 7000원, 순대볶음 7000원 등 최저 2800원에서 최대3만7000원으로 나와있었다.

이에 많은 이들이 양에 비해 비싼 가격에 대해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쯔양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룬다"고 공지했다.

더불어 19일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에 '가격논란에 관한 영상입니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떡볶이는 2인분으로 제공되며, 중량은 2인분을 조금 넘는다. 그렇게 적지 않다"고 운을 뗐다.

이어 "테스팅 기간에 양이 적다는 소리를 못들었다. 접시 선택을 잘못했다. 파스타 볼이 안쪽으로 동그랗게 파여 있다 보니 위에서 보면 좀 적어보인다. 오해를 산 것 같은데 바꾸겠다"고 해명했다.

또 문제가 된 2인 세트 메뉴와 관련해서는 "3~4인 세트 같다는 말을 들었다"며 "양을 줄이고 2인 세트에 맞는 가격으로 선보이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심지어 떡볶이 접시 무게를 뺀 중량을 직접 저울에 달아 보이며 타 브랜드와 가격 비교를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쉽게 알고 장사를 하는 건 절대 아니다"라며 "팬분들도 볼 수 있고 그 수익금으로 기부할 수도 있어서 좋은 의미로 하게 됐다. 정말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정말 가게에 자신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