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정인이 사건 분노해놓고 음주운전 물의…'예비 살인' 비난도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

배우 박시연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 쯤 서울시 송파구의 한 삼거리에서 외제차를 몰던 중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마침 근방에 있던 교통 경찰이 이를 목격해 출동했고, 음주 측정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97%로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만취상태였다.

박시연과 피해 차량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지만,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 후 귀가시켰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고 설명했다.

박시연 또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하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반성하겠다"라고 했다.

현재 이혼 후 두 딸을 키우고 있는 박시연은 지난 4일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정인아 미안해, 우리가 바꿀게'라는 메시지를 올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선 안된다고 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음주운전 또한 정인 학대 못지 않은 범죄다", "음주운전은 예비 살인이다"라며 비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