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20일 오후 코로나19 인천형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유튜브 생중계 캡처

박남춘 인천시장이 20일 오후 코로나19 인천형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유튜브 생중계 캡처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 구하기에 나섰다. 시민 전체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대신 코로나19의 피해업종에 집중하는 ‘인천형 핀셋지원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시작한 지역화폐 인천e음카드의 캐시백 10%를 올해 연말까지 시행한다. 소비자가 동네 상가에서 10만원을 결제하면 1만원을 되돌려주는 금융지원이다. 인천시민 약 300만 명 중 150만 명이 가입해 했을 정도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시 관계자는 “올해 e음카드 지원액을 1950억원에서 3101억원으로 늘려 한 명당 66만원의 소비지원금 지급 효과가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에게는 정부의 3차 긴급재난지원금에 추가해 454억원의 예산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집행금지 유지업종(클럽 등 유흥업소)은 150만원, 집합금지 완화업종(헬스장·노래방)은 100만원, 집합제한 업종(식당·카페)은 5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또 124억원을 투입해 문화예술인 1인당 50만원, 관광업체 100만원, 법인택시와 전세버스 종사자 100만원, 어린이집에 평균 113만원씩을 지원하는 안전망 강화 긴급재난지원금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인천형 긴급지원금이 총 5745억원에 달해 수혜인원이 약 102만 명에 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e음카드를 열성적으로 사용하는 인천시민이 100만 명에 달하는 것은 보편적 지원에 못지않은 인천의 강점"이라며 "가장 필요한 분들에게, 가장 적절한 방식으로, 가장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는 게 저의 소신"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