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대졸자 취업률 분석

거점국립대 57% vs 4년제 63%
수도권에 일자리 몰려 격차 커져

한국기술교육대 85% 전체 1위
졸업생 3000명 넘는 종합대학선
성균관대·한양대·고려대 순 취업
취업난이 날이 갈수록 악화되면서 전국 4년제 대학의 2019년 전체 평균 취업률도 전년(64.4%) 대비 하락한 63.4%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거점국립대 9곳의 평균 취업률은 전체 평균 취업률을 밑돌 정도로 저조했다. 수도권의 일자리 집중으로 서울 주요 대학 8곳의 취업률은 70%를 웃도는 가운데 지방대와 수도권 대학 간 취업률 격차는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4년제大 평균보다 낮은 지방국립대 취업률

지방대-수도권대 취업률 격차 벌어져
19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은 교육통계서비스에 공시된 156개 4년제 대학 취업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8월과 2019년 2월 졸업자를 기준으로 집계한 2019년 4년제 대학 전체 취업률은 63.4%로 나타났다. 4년제 대졸자 취업률은 △2015년 64.9% △2016년 64.6% △2017년 62.8% △2018년 64.4% 등으로 감소 추세다.

졸업자 500명 이상 대학 중 취업률이 가장 높은 대학은 84.7%를 기록한 한국기술교육대였다. 지난해에 이어 취업률 1위를 지켰다. 이어 2위는 목포해양대(82.0%)가 차지했고 경동대(81.3%), 을지대(79.3%), 성균관대(78.6%) 순이었다. 졸업자가 3000명 이상인 주요 대학 중에서는 성균관대가 1위에 올랐다. 2위는 73.8%를 기록한 한양대가 차지했다. 이어 고려대(73.3%), 연세대(72.5%), 서울대(70.9%) 순서였다.

서울 소재 대학만 놓고 보면 성균관·한양·고려·연세·서울·서강·중앙·서울시립대 등 8개 대학은 취업률이 모두 70%를 웃돌았다. 반면 지방거점국립대 9곳은 평균 취업률이 57.4%에 그쳐 2019년 4년제 대학 평균 취업률(63.4%)보다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9개 대학의 평균 취업률(57.8%)보다 소폭 하락했다. 지방거점국립대 중 가장 취업률이 높은 곳은 충남대로 61.1%에 그쳤다. 이어 2, 3위는 전남대(60.1%)와 부산대(58.6%)였다.

교육 전문가들은 학생들의 수도권 선호 현상과 일자리의 수도권 집중으로 지방대와 수도권 대학 간 취업률 격차가 점차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학교육연구소 관계자는 “갈수록 수도권에 일자리가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지방대 졸업자들은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해지고 있다”며 “지역 간 취업률 격차는 해마다 더욱 심해지고 있다”고 했다.
의약 vs 교육계열 취업률 격차 30% 이상
계열별로 놓고 보면 의·약학계열과 공학계열 취업률이 강세를 보였다. 의약계열은 취업률이 84.4%로 전년도(83.9%)보다 더 높아졌다. 2위인 공학계열은 67.0%로 전년도 69.4%보다 소폭 하락했다. 인문·자연계열 등 기초학문 분야 졸업생들은 취업률이 각각 55.4%, 59.7%에 그쳤다.

다만 서울대·고려대·연세대에서는 인문계열 일부 학과가 높은 취업률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고려대에서는 노어노문학과가 88.9%의 취업률을 나타냈고, 연세대에서는 중어중문학과가 취업률 93.3%를 기록했다. 서울대에서는 국어국문학과가 88.2%의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학령인구 감소로 취업난을 겪는 교육계열 졸업생들은 취업률이 47.3%에 그쳐 모든 계열 중에서 가장 낮았다. 전국 10개 교육대의 취업률도 전년보다 크게 떨어졌다. 2019년 취업률은 63.8%로 전년도 68.8%와 비교해 5%포인트 하락했다. 가장 취업률이 높은 교대는 76.3%를 기록한 대구교대였으며, 가장 낮은 곳은 48.1%를 보인 서울교대였다. 이공계 특성화 대학 5개교 중에서는 포스텍이 74.1%로 가장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이어 UNIST(71.8%), KAIST(67.7%), DGIST(41.2%), GIST(36.4%) 순서였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