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통해 그룹 임직원 20여명과 ‘2021년 그룹글로벌부문 해외점포장 업무보고회’ 진행
‘수익성 중심의 지속가능성장’ 위한 4대 중점 추진과제 발표
BNK금융, 올해부터 글로벌 경쟁력 강화 본격화

사진설명: BNK금융그룹이 19일 오후, BNK 본사에서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글로벌부문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2021년 그룹글로벌부문 해외점포장 업무보고회’를 진행했다 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이 19일 BNK 본사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부문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2021년 그룹글로벌부문 해외점포장 업무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그룹 및 계열사 경영진과 중국, 베트남 등 총 7개국의 계열사 해외점포장들을 줌(ZOOM)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해 지난해 업무 성과를 점검하고 2021년 경영목표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

BNK는 올해 그룹글로벌부문의 전략목표를 ‘수익성 중심의 지속가능성장’으로 정하고 성공적인 목표달성을 위해 글로벌 사업 영역 확대, 신규 수익원 발굴, 디지털 금융 강화, 자산건전성 관리를 4대 중점 추진과제로 선정했다.

특히, 지주사를 중심으로 하는 해외 금융기관 기업 인수합병(M&A)를 통해 글로벌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미 진출한 거점점포를 활용해 새로운 수익원 발굴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계열사별로는 부산은행이 해외사무소의 지점 전환 추진과 함께 글로벌투자은행(IB), 신디케이트론 등을 통한 현지 기업대출 및 소매금융 취급 등으로 현지화 영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BNK캐피탈은 해외법인의 지점 확대 및 모바일 영업채널 활성화를 통해 안정적 성장과 미얀마 할부금융업(NBFI) 시장 진출을 통한 성장기반 확보 등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올해를 수익원 다변화를 통한 수익 구조 개선의 원년으로 정하고 신규 수익원 발굴, 디지털 영업채널 확보와 현지화를 통해 2023년까지 그룹 내 해외 수익규모를 5% 수준으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