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거점국립대 9곳 4년제 평균 취업률 밑돌아
졸업자 3000명 이상 중에선 성균관대 1위
한국기술교육대-목포해양대 1, 2위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전국 4년제 대학 중 2019년 졸업자 취업률이 가장 높은 학교는 한국기술교육대로 나타났다. 졸업생 3000명 이상 주요 대학 중에선 성균관대가 1위였다. 지방거점국립대 9곳의 평균 취업률은 2019년 전체 평균취업률에도 못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은 교육통계서비스에 공시된 156개 4년제 대학 취업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8년 8월과 2019년 2월 졸업자를 기준으로 했다.

졸업자 500명 이상 대학 중 취업률이 가장 높은 대학은 84.7%를 기록한 한국기술교육대였다. 한국기술교육대는 지난해에도 취업률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2위는 목포해양대(82.0%)가 차지했으며 이어 경동대(81.3%), 을지대(79.3%), 성균관대(78.6%) 순서다.

졸업자 3000명 이상 주요 대학 중에서는 성균관대가 취업률 1위를 기록했다. 성균관대는 소프트웨어학과, 반도체시스템공학과, 건축학과, 화학공학부, 시스템경영공학과가 모두 9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2위는 73.8%를 기록한 한양대가 차지했다. 한양대는 교육공학과, 소프트웨어전공이 90%가 넘는 취업률을 보였다. 이어 고려대(73.3%), 연세대(72.5%), 서울대(70.9%) 순서였다.

서울대를 제외한 거점국립대 9곳은 평균 취업률(57.4%)이 2019년 4년제 전체 취업률(63.4%)보다 낮았다. 지방거점국립대 중 가장 취업률이 높은 곳은 충남대로 61.1%에 그쳤다. 이어 2, 3위는 전남대(60.1%)와 부산대(58.6%)가 차지했다.

학령인구 감소로 취업난을 겪는 교육대학은 취업률이 대폭 감소했다. 전국 10개 교육대의 2019년 취업률은 63.8%로 전년도 68.8%와 비교해 5%포인트 하락했다. 가장 취업률이 높은 교대는 76.3%를 기록한 대구교대였으며, 가장 낮은 곳은 48.1%를 보인 서울교대였다.

이공계 특성화 대학 5개교 중에서는 포항공대가 74.1%로 가장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이어 UNIST(71.8%), KAIST(67.7%), DGIST(41.2%), GIST(36.4%) 순서였다. 반면 대학원 진학률은 DGIST와 GIST가 86.3%, 79.9%로 타 대학보다 높았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