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을 앓던 30대 친모가 5살배기 딸을 흉기로 찌른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살 딸 흉기로 찌르고 극단선택 시도한 30대 친모 입건

경기 안성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37) 씨를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20분께 안성시 공도읍 자택에서 자신의 딸 B(5) 양의 가슴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이후 남편에게 이 사실을 알린 뒤 자해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쓰러진 A씨와 B양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와 B양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는 B양의 세 살배기 동생도 있었으나 아무런 상처를 입지 않았다.

경찰은 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우울증 및 정신질환을 앓던 A씨가 홀로 아이들을 돌보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2018년 관련 진단을 받은 뒤 계속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이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