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지하 1층에서 지하 3층으로 투신
당시 쇼핑하러 온 시민들 목격하기도
IFC몰 내부 모습. 사진=연합뉴스

IFC몰 내부 모습. 사진=연합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15일 오후 4시 18분께 40대 A씨가 IFC몰 건물 안 지하 1층에서 지하 3층으로 투신했다. A씨는 현장에서 심정지 상태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사고 당시 쇼핑을 하러 온 일부 시민들이 상황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 등을 파악하고 있다.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IFC몰은 쇼핑몰 층마다 난간이 있고, 가운데가 뚫려 있는 실내 고층 구조다. 난간 높이는 1.2m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인한 추락사 등을 방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높이에 따른 것이다. 현행 건축법 시행령 제40조에 따르면 옥상광장 또는 2층 이상인 층에 있는 노대 주위에는 1.2m 이상의 난간을 설치하게 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그러나 최근 국내외에서 고층 건물 실내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쇼핑몰과 백화점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1.2m의 난간을 높이거나 안전 그물 등을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IFC몰과 비슷한 구조를 갖추고 있는 미국 뉴욕 맨해튼의 벌집 모형 건축물 '베슬(Vessel)'에서는 벌써 세차례 투신 사건이 발생했다. 작년 2월 19세 남성이 숨을 거둔 데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24세 여성이, 이달에는 21세 남성이 해당 건물에서 투신해 목숨을 잃었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