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재판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한국케미선박 관리회사에서 직원이 지난 4일 한국케미호가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되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한국케미선박 관리회사에서 직원이 지난 4일 한국케미호가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되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란 정부가 최근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한국 선박 석방설을 공식 부인했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난 4일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한국 선박이 조만간 석방될 것이라는 전망은 "근거없는 소문"이라고 밝혔다.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한국 선박이 곧 석방될 가능성이 있다는 소문이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사법부의 결정과 입장은 사법부 대변인을 통해서만 발표된다"라며 "이번 일과 관계없는 무책임한 사람들의 언급은 근거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한국 선박은 페르시아만(걸프 해역)에서 환경 오염 문제를 일으켜 사법부의 지시로 억류됐으므로 재판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라며 "따라서 이 사건의 사정 변경은 사법부의 소관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이란 혁명수비대는 걸프 해역의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 부근에서 한국 유조선 '한국 케미호'를 억류했다. 7200t(톤)의 석유화학물질을 운반하던 한국 선박이 페르시아만에서 환경오염규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나포됐다.

한국 측 선사는 "환경법에 위반된 사안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상태다. 선박에는 한국인 5명, 미얀마 11명, 베트남 2명, 인도네시아 2명 등 모두 20명이 탑승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이란이 미국의 제재로 한국에 동결된 석유 수출 대금을 받기 위해 물리력을 동원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란은 이에 대해 부인하고 있으며, 한국 선박이 전적으로 해양 환경 규제를 어겼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