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생 547명·해외유입 33명
서울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길게 줄을 늘어서 있다.(사진=뉴스1)

서울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길게 줄을 늘어서 있다.(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닷새째 500명대를 유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0명 늘어 누적 7만182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13명)보다 67명 늘었으나 신규 확진자는 새해 들어 서서히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47명, 해외유입이 33명이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이번 3차 대유행은 지난달 25일(1240명) 정점을 기록한 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3명→580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0명 아래를 유지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