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해외대학 진학사례 - 미국 와바시 대학 (下)

미국에서 일어나는 일을 한국에 1 대 1로 적용할 수는 없어도, 대학에 지원하기 전
이를 한 번쯤 따라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예를 들어 성적에 대한 것을 머릿속에서
지우고, 자신의 마음속 우선순위에 따라 한 번쯤 지원할 대학을 정해보세요.
와바시대 전경

와바시대 전경

학업적인 면부터 말하자면 와바시대는 좋은 학업 환경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제가 높은 성적으로 입학했던지라 자신감이 넘쳤지만, 몇 번 시험을 보고 겸손한 마음을 찾았습니다. 또 저와 비슷하게 유명 주립대에 합격하고 와바시대에 온 친구부터 미국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히는 명문 사립대 입학을 거절한 친구까지, 학업 면에서 저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나은 친구들끼리 경쟁하며 열정을 키워 나갈 수 있었습니다. 비학업적 면에서도 큰 만족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유학생이고 영어에 익숙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아무 거부감 없이 다가오는 선배·친구들이 있고, 학교에서 제공하는 여러 활동과 동아리에서 생활하다 보니 쉴 새 없이 바쁘지만 언제나 즐겁습니다.
학교마다 독특한 대학문화 갖고 있어
[대학 생글이 통신] 미국 대학 진학, 학업 외에 교풍이나 주변환경 고려해 선택을

성적에 맞춰 대학에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대학을 보고 지원하는 대학 지원 방식은 미국에서 흔한 일입니다. 앞서도 언급했듯 유명 대학에 합격하고도 이름 없는 대학인 와바시에 입학하는 친구도 있을 정도니까요. 물론 한국에서는 아직 이런 대학 지원 방식이 생소하고, 이렇게 대학에 지원하는 학생들을 이상하게 보겠지요. 또한 한국과 미국의 차이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한국은 길게 잡아도 반나절이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오가는 것이 가능하지만, 미국은 한 주 내에서도 두 도시 사이를 반나절에 이동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다 보니 지역별로 서로 다른 문화가 형성됐고, 이것이 대학에까지 영향을 미쳐 대학마다 문화가 굉장히 다릅니다.

예를 들어 중부 최고 사립 명문대 중 한 곳인 노트르담대와 서부 최고 주립대 중 한 곳인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는 비슷한 수준의 학생이 입학하지만, 이 두 대학의 문화는 확연히 다릅니다. 노트르담대는 가톨릭계 사립대학이라 보수적이라는 평을 듣고,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는 미국에서 가장 진보적인 대학이라는 평을 듣지요. 실제로 대학에 다니면 다를 수 있겠지만, 외부 평은 그렇습니다. 이렇다 보니 성적이 높아도 자기와 잘 맞을 것 같은 대학에 가는 일이 미국에서는 흔합니다.
친구 관계·주거 환경 등 여러 가지 고려해야
이런 대학 지원 방식을 한국에 적용하기는 문화적·사회적 차이가 있어 힘듭니다. 그러나 미국에서 일어나는 일을 한국에 1 대 1로 적용할 수는 없어도, 대학에 지원하기 전 이를 한 번쯤 따라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예를 들어 성적에 대한 것을 머릿속에서 지우고, 자신의 마음속 우선순위에 따라 한 번쯤 지원할 대학을 정해보세요. 새로운 환경을 경험하고 싶으면 주변에 좋은 대학이 있더라도 이왕이면 다른 지역의 학교를, 계속 고향에서 살고 싶으면 다른 지역 대신 고향 지역의 대학을 먼저 고려하는 등 말이지요. 대학 생활은 단순히 학업적인 면만이 아니라 친구 관계, 학교 시설, 거주 환경 등 여러 가지 면을 신경 써야 합니다. 그러나 대학 지원이 코앞으로 닥치면 실제로 이런 것들을 고려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한 번쯤 미국인이 대학 지원을 하는 것처럼 생각해 보는 것이 어떨까요? 비록 실제로 여러분이 생각한 대로 지원하기에는 현실적인 제약이 많겠지만, 최소한 이런 것들을 한 번쯤은 고려하게 해 주니 말입니다.

김기현 생글13기, Wabash College ’2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