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수소 대중화 위해 1.2조 투입
산업부·UNIST 등과 협약 체결

송철호 시장 "수소 산업혁명으로
세계적 에너지 허브도시 될 것"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식이 14일 울산시청 시민홀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오연천 울산대 총장,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 이용훈 UNIST 총장,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 이상홍 에너지공단 부이사장.  울산시 제공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식이 14일 울산시청 시민홀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오연천 울산대 총장,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 이용훈 UNIST 총장,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 이상홍 에너지공단 부이사장. 울산시 제공

울산경제자유구역청(UFEZ)이 14일 개청식을 하고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울산시는 이날 시청 시민홀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철호 시장, 에너지 관련 공공기관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UFEZ 개청식을 열었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 출범…"수소도시 생태계 구축"

울산시는 2030년까지 울산경제자유구역 내에 총 1조1704억원을 들여 수소전기차 6만7000대 보급 등 수소 제조·공급부터 사업화까지 수소 대중화를 선도할 전 주기 생산체계를 구축해 동북아시아 최대의 북방경제 에너지 중심 도시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울산시는 비전의 구체적인 실현을 위해 산업부와 울산시, UNIST(울산과학대), 울산대, 한국석유공사, 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 등과 UFEZ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참여 기관들은 2030년 세계 최고 수소도시 울산 건설을 위해 수소산업 고도화 및 활성화, 수소산업 기반 구축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송 시장은 “울산시가 세계적인 수소도시로 가기 위한 위대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수소 산업혁명의 꽃을 활짝 피워 어떤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에너지 허브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경제자유구역은 조세 감면, 규제 완화 등 기업에 유리한 경영 환경과 생활 여건을 조성해 투자 유치를 촉진하는 정부 지원 특별 경제구역이다. UFEZ는 울산시 산하 조직으로 청장, 본부장, 3개 부서, 7개 팀 등 총 41명 정원으로 구성됐다. 초대 청장은 조영신 전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이 임명됐다.

조 청장은 “울산은 전국 9개 경제자유구역 중 가장 후발주자에 속하지만, 국내 전체 수소 생산량의 60%를 생산하는 등 수소차 생산·연구기지로는 절대우위의 입지를 갖추고 있다”며 “글로벌 경기 침체로 어려움에 처한 울산경제에 새로운 활력과 혁신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경제자유구역 조성 공간은 수소산업 거점 지구(1.29㎢), 일렉드로겐오토밸리(0.69㎢), 연구개발(R&D) 비즈니스밸리(2.72㎢) 등 총 3개 지구 4.70㎢에 이른다.

수소산업거점지구에는 수소산업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실증하는 기관이 입주한다. 일렉드로겐오토밸리는 수소차와 전기차 부품 클러스터로 조성한다. R&D 비즈니스밸리는 삼성SDI 울산공장이 있는 하이테크밸리산업단지와 연계해 수소차 핵심 부품인 연료전지 관련 기업을 유치한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2030년까지 국내 기업 투자 유치 5조3000억원, 외국인 투자 2억달러, 신규 일자리 창출 7만6000여 명 등을 실현하는 것이 목표다.

울산 경제자유구역 조성으로 총생산 12조4385억원, 부가가치 4조9036억원, 수입 1조6414억원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