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美 대구기지사령부 '우호협력상'

소방청과 대구시는 대구소방안전본부와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부가 미 육군이 주는 ‘지역사회 우호협력상’(사진)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지역사회 우호협력상은 미국을 포함한 세계 미 육군 부대와 주둔지 지역사회가 협력하고 상호 우호 증진에 기여한 경우 주는 상이다.

2016년 이 상이 제정된 이후 소방기관이 상을 받은 것은 대구소방본부가 처음이다. 올해 수상 단체 10곳 가운데 미국 외 국가에서 상을 받은 경우는 대구소방본부와 대구기지사령부뿐이다. 상호 소방협정을 통한 합동 대응체계 구축, 상호 소방력 및 서비스 제공, 공동 안전 점검을 통한 지역 안전환경 개선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소방본부와 대구기지사령부는 2006년 협정을 맺어 지역안전을 위한 협의회를 정기적으로 여는 등 친선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2014년 1월 캠프워커, 3월 캠프헨리에서 발생한 화재를 대구소방이 인명 피해 없이 신속하게 진압한 것을 계기로 매년 한 차례 합동 소방훈련을 하고 있다. 또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때는 대구기지사령부가 소방력을 지원해 진압을 돕기도 했다.

박정원 대구소방본부 소방행정과장은 “대구기지사령부와의 교류 협력을 더 강화하고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