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계운 인천대발전후원포럼 공동대표(인천대 명예교수). 인천대발전후원포럼 제공

최계운 인천대발전후원포럼 공동대표(인천대 명예교수). 인천대발전후원포럼 제공

인천 경인1호선 제물포역 지하상가를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공간으로, 지하상가의 기존 상업기능은 지상 공간에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등 인천대 제물포캠퍼스 인근 지역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계획이 소개됐다. 인천대가 제물포캠퍼스를 송도국제도시로 옮기면서 기존 제물포역 인근의 상권이 침체된 상황이었다.

인천대발전후원포럼(대표 최계운)은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심포지움을 14일에 열어,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제물포 역세권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제물포캠퍼스와 제물포 지역의 상생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순복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장은 제물포역 일원을 문화가 모이는 거점공간, 사람이 모이는 상권활성화, 행복이 모이는 정주 환경을 목표로 지하상가 리모델링, 행정지원복합거리 조성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은 2030년 인천도시재생전략계획에서 노후지역 활성화를 위한 청년창업 전략적 연계 토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물포역 지하상가 공간을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고, 지하상가의 기존 상업기능은 지상 공간에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 센터장은 빈집을 활용한 청년창업 및 주거통합공간 조성으로 제물포역 일대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단계별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승범 인천대 교수는 주제 발표에서 제물포역 상권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사업에서 인천대가 하나의 개발축으로써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교수는 제물포캠퍼스를 지자체와 연계한 복합문화·체육시설을 유치해 지역주민을 위한 교육과 교류의 허브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시민들의 평생교육을 담당할 평생교육원을 활성화 하고, 인천대 과학영재연구소를 과학문화 지역거점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안 교수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재원 마련 방안으로 먼저 인천시와 협상을 통한 자금조달도 가능하겠지만 국책사업 유치도 가능한 선택지라고 밝혔다.

최계운 공동대표는 “제물포 역사와 인천대 제물포캠퍼스를 제외한 좁은 범위의 도시재생 계획은 쇠퇴한 도심을 제대로 살릴 수 없다”며 “인천시, 인천대,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손을 잡고 시민이 함께 나서야만 성공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