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환경공단 연간 2억여원 절약…남는 전기는 전력거래소 판매
음식물쓰레기 처리 중 발생하는 메탄가스로 전기 생산

부산환경공단은 음식물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화 가스를 활용해 올해부터 전기를 생산한다고 14일 밝혔다.

공단은 13일 오후 부산 강서구 생곡동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소화가스 발전설비 준공식을 열었다.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는 발열량이 많아 발전시설 연료로 활용할 수 있다.

공단은 2019년 버려지는 자원을 에너지 생산에 사용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 절약사업에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

정부 지원을 받은 공단은 지난해 6월 생곡 음식물자원화시설에 소화가스 발전설비 공사에 들어가 12월 시험 운전을 마치고 올해 1월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생산된 전기는 생곡 음식물자원화시설 운영을 위해 사용된다.

공단은 연간 2억4천800만원 상당 전력비를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남는 전기는 전력거래소에 판매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