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인 "일반인 사진 무단 도용…무분별한 신상털이도"
해당 커뮤니티 운영진 '게시판 폐쇄'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남성들이 주로 활동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일반인 여성들의 사진을 무단으로 공유하고 성희롱을 일삼았다며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재 하루 만에 18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커뮤니티 운영진은 관련 게시판을 폐쇄한 상태다.
"2차 범죄 우려…조회수 수만까지 이르는 실정"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남초 커뮤니티 음지에서 벌어지는 '제 2의 소라넷' 성범죄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14일 오전 9시20분 기준 18만3602명의 동의를 얻었다.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을 경우 각 부처나 기관장,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관계자들이 직접 답변해야 한다.

청원인은 "최근 여러 남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로그인을 하거나 인증해야 들어갈 수 있는 비밀게시판을 만들어 놓고 그곳에서 일반인들의 평범한 SNS 일상사진들을 당사자 동의 없이 퍼날라 게시하며 노골적으로 성착취를 벌이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이러한 게시판들에 올라오는 자료들은 셀럽부터 시작해 쇼핑몰의 속옷 후기 인증사진, 여중생, 여고생 같은 미성년자들의 노출 사진까지 그 종류가 다양하며 공통점은 당사자의 동의를 전혀 받지 않았다"며 "특히 이러한 게시판에선 여고생, 교복 같은 미성년자를 언급하는 키워드들이 단지 하나의 섹스 판타지로 작용하고 있어 더더욱 문제시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주로 일반인 여성의 인스타를 관음한 뒤 당사자 허락 없이 노출 사진을 퍼나르는데 이 과정에서 '이 여자가 뭐 하는 여자냐', 'SNS 주소는 어디냐' 등의 질답이 오가며 무분별한 신상털이까지 자행되는 등 2차 범죄까지 우려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또 "이들 게시판은 조회수가 수백, 수천에서 많게는 수만까지 이를 정도로 규모가 큰 게시판들이라 피해 수위가 생각보다 어마어마한 현실"이라며 "더 이상은 정부 당국이 이토록 잔인한 성범죄가 끊임없이 반복되는 게시판을 그대로 좌시해서는 안 된다.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제하고 수사기관은 하루빨리 가해자들을 수사해 엄벌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문제가 된 게시판 중 하나는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의 '수용소 갤러리'로 알려졌다.

사태가 커지자 에펨코리아 운영진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에펨코리아 수용소 게시판은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대한민국 법 기준으로 불법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글은 애초부터 제재 조치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용소 게시판은 모든 사용자가 단순히 로그인만 하면 아무런 제약 없이 볼 수 있는 게시판으로 비밀 게시판이 아니다"라면서 "해당 게시판은 2010년도부터 있었는데 불법이었다면 이미 여러 차례 문제가 되고 진작에 폐쇄됐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미 기사화돼 아무리 합법적으로 운영하고 있더라도 운영진 입장에서는 스트레스가 엄청나게 발생한다. 합법 운영 중이지만 사이트 여러 운영 관련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당 게시판을 폐쇄 조치한다"고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