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인식조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켜보다가 맞겠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인식조사에서 67.7%가 이같이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백신을 '빨리 맞겠다'는 비율은 28.6%에 그쳤다.

국내 접종 시기에 대해서도 '지켜보다가 맞겠다'는 응답 비율이 59.9%로 '빨리 맞겠다'에 응답한 37.8%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상용화 시점에 대해서는 '올해 중반'이 42%로 가장 많았고 '올해 말'(35.4%), '내년 혹은 그 이후'(11.2%)가 그 뒤를 이었다.

백신에 대한 신뢰도는 양호한 수준이었다.

'나는 대부분의 백신을 신뢰하지 않는다', '나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 체계를 신뢰하지 않는다', '백신이 안전하고 효율적이라고 확신할 정도로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다'에 대해서 '그렇다' 답변이 각각 32.5%, 21.5%, 46.3%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낮은 비율을 보였다.

'코로나19 백신을 (무조건+아마도) 맞을 것'이라는 응답도 80.3%로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백신 접종을 절대 받지 않겠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다만 상용화되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 실험에 대한 의견은 반으로 갈렸다.

'적절한 시험을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응답자가 50.3%였으나 '확신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한 사람도 43.6%였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