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인천시에서 먼저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

지난해 인천시에서 먼저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

인천시는 정부와 서울·경기도의 대체매립지 입지후보지 공모 발표에 우려를 나타냈다. 후보지를 선정해도 주민 수용성 문제나 이해관계의 충돌 등 한계성으로 공개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지난 2017년 수도권 3개 시도가 진행했던 대체매립지 조성 용역 결과가 주민수용성 문제로 발표되지 못했던 경험을 예로 들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는 지난해 11월 17일 대체매립지 조성 공식 논의기구인 ‘대체매립지 확보추진단’ 회의에서 결정된 사안“이라며 ”당시 인천시는 ‘쓰레기 독립’을 선언하며 공모에 참여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번 공모는 제3자의 업무를 위탁받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주관해 진행할 예정이라는 게 시 측 설명이다.

인천시는 이번 공모와 별개로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를 위해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에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다.

반면 지난해부터 ‘발생지 처리 원칙’을 강조하며 지방정부별 폐기물 처리 대책 마련을 주장해 온 인천시는 이번 공모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바라는 기대감도 나타냈다. 수도권 대체매립지가 조성될 경우 현재 사용 중인 인천 서구의 수도권매립지를 2025년까지 종료하겠다는 시의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과 자원순환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인천시의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에도 힘이 실린다는 분석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쓰레기는 버린 곳에서 처리하자는 인천의 외침을 반영한 공모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