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대 이상의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성과 달성 목표
가장 저렴한 운임과 더 푸짐해진 럭키 드로우 등을 통해 승객 만족도 제고
부산 출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운항 추진 적극 검토
에어부산,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흥행몰이에 총력

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은 저비용 항공사의 코로나 19 위기 극복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의 흥행을 위해 전사적으로 총력전을 펼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9월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목적지 없는 비행’을 시작해 무착륙 비행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혜택이 더 강화된 상품으로 인기몰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의 1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항공편(BX1045)은 16일·23일·30일에 각 1회씩 총 3회 운항된다. 경로는 지난해 승객들한테 큰 호평을 받았던 ‘대마도’ 관광코스로 진행된다. 총액운임은 국내 항공사 중 가장 저렴하게 책정해 9만9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에어부산은 기존 럭키 드로우 이벤트에 경품 품목을 추가해 국내선 무료항공권 외에도 보닝백·우산 등을 추첨을 통해 증정, 비행에 즐거움을 더할 계획이다.

또 승객의 알뜰한 면세 쇼핑을 지원하기 위해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 대상으로 최대 7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롯데면세점과의 제휴를 통해 롯데 면세품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할인 쿠폰도 증정한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12월에 선보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에서 평균 90% 이상의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이러한 에어부산의 이색 비행 상품의 흥행 비결로는 △합리적인 운임 △다양한 즐길 거리 △완벽한 방역체계 등이 꼽힌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무착륙 국제관광비행’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기내 다중이용시설물 상시 소독 △좌석 간 거리 두기(이격 조치) 실시 △기내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항공기를 운항,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시 하겠다는 방침이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시점에 맞춰 부산에서 출발하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운항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