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임플란트 후유증 문제로 치과 원장을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족의 임플란트 후유증 문제로 치과 원장을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족의 임플란트 후유증 문제로 치과 원장과 갈등을 겪던 30대 남성이 원장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3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전 8시40분께 양평군 소재 한 건물에서 30대 치과 원장 B씨를 마구 폭행했다. B씨는 출근길 기습적으로 당한 폭행에 얼굴 뼈가 내려앉는 등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버지가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뒤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문제로 평소 B씨와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후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