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정시모집 인기학과

떨어지던 교대 경쟁률 상승
올해 정시모집에서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경쟁률이 낮아졌지만 의학계열과 올해 신설된 첨단산업 분야 학과에는 학생이 대거 몰리면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도체·데이터·AI…신설 학과에 지원 몰려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2021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접수 결과 올해는 상위권 대학의 첨단 산업 관련 신설 학과의 인기가 두드러졌다. 올해 주요 대학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반도체 등 첨단 산업 관련 모집단위 신설이 잇따른 가운데 각종 장학 혜택과 취업이 보장된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고려대는 융합에너지공학과(6.6 대 1), 데이터과학과(4.89 대 1) 등이 자연계 평균 경쟁률(4.1 대 1)을 웃돌았다.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는 4.88 대 1로 자연계 평균인 3.89 대 1보다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한양대에선 데이터사이언스학과(8 대 1)와 심리뇌과학과(7.44 대 1), 중앙대는 AI학과(7.91 대 1), 인하대도 인공지능학과(7.27 대 1), 스마트모빌리티학과(7.69 대 1) 등 첨단산업 분야 관련 학과의 경쟁률이 7 대 1을 웃돌며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의학계열도 자연계열 고득점자가 몰리면서 올해 정시 경쟁률이 전년 대비 올라갔다. 의예과의 경우 서울대는 3.63 대 1로 전년도(2.77 대 1)보다 크게 상승했고, 고려대도 3.85 대 1로 전년도(3.42 대 1) 대비 소폭 올랐다. 이 밖에 성균관대 4.47 대 1(전년도 4.2 대 1), 가톨릭대 3.5 대 1(2.9 대 1), 한양대 3.55 대 1(3.27 대 1) 등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치의예과는 서울대가 7.17 대 1로 전년도(10.5 대 1)보다는 하락했지만 연세대 5.27 대 1(전년도 5.1 대 1), 단국대 5.38 대 1(5.14 대 1) 등으로 높아졌다.

학령인구 감소로 교원 신규 채용 인원이 축소되면서 그동안 경쟁률이 하락세를 보이던 교대도 올해 정시에선 일부 경쟁률이 상승해 눈길을 끈다. 서울교대는 2.27 대 1로 전년도(1.75 대 1)보다 큰 폭으로 상승했다. 대구교대는 2.16 대 1(전년도 1.75 대 1), 부산교대도 2.04 대 1(1.76 대 1)을 나타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