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공공주택에 도입될 'GH 스마트홈 시스템' 표준모델을 구축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올해부터 GH의 모든 주택에 표준모델을 적용하기 위한 사전 조치다.

스마트홈이란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원격 홈네트워크 주택을 말하며, 스마트폰을 이용해 가정 내 각종기기(조명, 보일러, 가스 등)를 통합제어하는 것이 특징이다.

GH관계자는 "GH 스마트홈 시스템은 스마트홈 시범단지 수요자의 니즈를 반영해 입주자에게 이동통신 3사 자유 선택권 부여, 스마트홈 보안성 강화, 홈넷 기본서비스(21가지)를 제공하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올해부터 GH의 모든 주택에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GH는 이를 위채 각 가구별 원하는 통신사를 자유롭게 선택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와 기술업무협약을 맺고 멀티플랫폼을 구축한다.

최근 국내외에서 스마트홈 시스템 해킹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는 것에 대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건물 및 IoT제품 보안기준을 적용하여 내부 설계기준을 개정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건설사별로 홈넷 서비스를 제안함에 따라 단지별 서비스 항목이 상이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1가지 홈넷 기본서비스 기준을 정립하여 분양 및 임대주택에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GH 이헌욱 사장은 앞으로도 사람이 행복한, 살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어가는 공기업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