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있는 로봇타워 전경. 인천TP제공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있는 로봇타워 전경. 인천TP제공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인천시와 함께 ‘특화로봇 육성’ ‘비대면 서비스로봇 지원’ 등 로봇산업 혁신성장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화로봇 육성은 물류로봇과 엔터테인먼트로봇 등 인천지역에 특화된 융합로봇 모델을 발굴하는 사업이다. 제품화에서 사업화까지 단계별로 돕는다. 물류로봇은 한 기업에 2억원, 엔터테인먼트로봇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물류로봇은 제조공장, 물류센터, 공항, 항만, 철도역사, 유통매장, 호텔, 음식점 등에서 활용될 제조·창고물류로봇, 무인지게차, 실내·외 이송 로봇, 라스트 마일 배송 로봇, 재고관리 로봇 등이다.

엔터테인먼트로봇은 체험관, 박물관, 전시관, 도서관, 교육기관, 대형마트에서 실내공연·체험·교육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연주·공연로봇, 댄스로봇, 대화하는 로봇, 반려로봇, 교육로봇 등이다.

비대면 서비스로봇 지원은 비대면·비접촉 분야 로봇도입에 대한 수요 발굴 및 실증(도입) 지원을 통해 바이러스 확산 예방과 관련 분야 로봇기업의 성장을 돕는 사업이다. 한 과제에 1억2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비대면 서비스로봇은 바이러스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 등을 돕는 방역로봇, 오염물 처리로봇과 온라인 기반 교육용 로봇, 식당 및 카페 서비스로봇, 안내로봇 등 의료·복지·교육·대중교통시설 등에서 활용된다.

인천TP는 올해 3월 공모에서 기업을 최종 선정, 본격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