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령인구 줄어 경쟁률 크게 하락
주요 대학 합격선도 낮아질 듯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이른바 ‘SKY 대학’의 올해 정시 경쟁률이 서울대를 제외하고 전년보다 일제히 하락했다. 합격선도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대 정시 경쟁률 3.8대 1…연대 3.9대 1

전국 대학들은 11일 2021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을 마감했다. SKY 대학의 정시 경쟁률은 평균 3.88 대 1로, 직전 학년도 4.20 대 1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지난 9일 먼저 원서접수를 끝낸 서울대는 정시 일반전형에서 798명 선발에 3049명이 몰려 경쟁률 3.82 대 1을 나타냈다. 전년도 3.40 대 1에 비해 올라갔다. 반면 고려대와 연세대는 경쟁률이 떨어졌다. 올해 937명을 뽑는 고려대 서울캠퍼스는 3.8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도 경쟁률 4.37 대 1보다 크게 하락했다. 1491명을 뽑는 연세대는 경쟁률 3.93 대 1을 보였다. 연세대 역시 직전 연도 경쟁률인 4.60 대 1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다른 수도권 주요 대학들도 일제히 경쟁률이 하락했다. 올해 934명을 뽑는 한양대는 경쟁률 4.81 대 1을 기록했다. 1229명을 뽑는 이화여대도 3.22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성균관대도 올해 경쟁률이 4.25 대 1을 기록했다.

입시업계에서는 학령인구 감소가 경쟁률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개별 대학의 정시 합격선도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만기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장은 “서울대만 경쟁률이 상승한 것은 자연계열 최상위권 증가와 재수를 노린 수험생들이 상향 지원한 영향”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