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큰 불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8일 오전 5시58분께 인천 부평구 갈산동 신부평변전소에 불이 났다. 불은 지상 5층, 지하 1층짜리 건물 내부 일부를 태우고 50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변전소에서 전기를 공급하는 부평구 갈산동·삼산동, 계양구 효성동·작전동 등지에 정전이 발생했다. 수천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강추위 속에 난방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등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또 아파트에서는 출근길 엘리베이터에 갇힌 시민 신고 12건이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였다.

일부 지역은 전기 공급이 재개됐지만, 완전히 복구는 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전력공사 인천지역본부는 전기 공급을 재개하기 위해 긴급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소방 당국은 변전소 건물 1층 변전실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