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항의받자 수정테이프로 답안 고쳐…도 교육청, 경찰에 고발
오답을 정답으로…전북 한 사립고 교사 답안지 조작 의혹(종합)

전북의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답안지 조작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전라북도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전북도교육청은 기간제 교사 A씨를 사문서위조와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치러진 2학기 중간고사 도중 한 학생의 OMR 답안지에 적힌 오답을 수정테이프로 고쳐 정답으로 바꾼 의혹을 받고 있다.

문제를 낸 A씨는 시험 과정에서 잘못된 정보를 제공해 학생으로부터 항의받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답안지를 임의로 수정하는 과정에서 동료 교사의 도장을 도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문제가 불거지자 이 학교를 그만두고 도내 한 중학교에 재취업했으나 전날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경찰청은 사건을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고발장 검토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신속하게 수사하겠다"며 "기초 조사를 마치는 대로 피고발인을 비롯한 관련자를 불러 구체적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