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동기 등 묵비권 행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도로 인근에서 말다툼 도중 화가 난 동생이 형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동생은 범행 후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6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0분께 A씨(40대)가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형을 흉기로 찔렀다"고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인천시 부평구의 한 주택가 도로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50대인 형 B씨는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B씨의 등에는 흉기에 의해 수차례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묵비권 행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살인 혐의를 적용해 범행동기 등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