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김서형, 백미경 작가 신작 tvN '마인' 주연

tvN은 새 드라마 '마인'에 배우 이보영과 김서형이 출연한다고 6일 밝혔다.

이 드라마는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을 쓴 백미경 작가와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를 만든 이나정 작가가 의기투합해 제작한다.

내용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다.

이보영이 맡은 서희수 역은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전직 톱 배우이자 효원 그룹의 둘째 며느리다.

재벌가라는 새롭고도 은밀한 세상에 발을 들여 갖은 노력을 하면서도 매사 당당한 행동으로 자신의 존재와 색채를 지킨다.

김서형은 첫째 며느리로 뼛속까지 성골 귀족인 정서현을 연기한다.

전통과 막강한 재력을 가진 재벌가 출신으로 타고난 귀티와 품위 그리고 지성까지 겸비했다.

또한 어떠한 상황에서도 차가운 표정을 유지할 만큼 극도로 발달한 이성을 가졌다.

올 상반기 첫 방송 예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