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서 가정불화 암시하는 유서 발견
범죄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범죄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 수원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15분쯤 여성 A씨(43)와 13살, 5살 딸 2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어머니 B씨(65)도 집안에서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귀가한 A씨의 남편 C씨(41)가 집안에 쓰러져 있는 일가족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는 A씨와 B씨가 남긴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엔 가정불화를 암시하는 내용이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행 여부, B씨의 방조 여부 등 정확한 사건 경위는 파악 중이다.

현재까지 외부인의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B씨의 치료 경과를 지켜보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