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에 1750억 등 배정
충청남도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6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지원한다고 4일 발표했다.

도는 충남 지역 제조기업, 지식서비스·화장품·뷰티산업 관련 소상공인을 위해 지난해보다 450억원 증가한 5950억원을 편성했다. 분야별 지원 금액은 창업 400억원, 경쟁력 강화 500억원, 제조업 경영안정 1100억원, 기술 혁신형 600억원, 벤처·유망창업 150억원, 소상공인 1750억원 등이다.

제조기업의 경영 악화를 막기 위한 경영안정 자금과 지난해 신설한 벤처·유망창업 자금을 지난해보다 각각 100억원 늘렸다. 신용보증기금이나 기술보증기금에서 보증서를 받아 최대 2년간 이자 부담 없이 대출이 가능하다. 도는 은행에서 담보나 신용대출을 받는 기업에 3억원 이하의 융자추천서를 발급해 주기로 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자금은 지난해보다 350억원 증액했다. 충남신용보증재단이 보증서를 발급하고 도에서 1.7~2.2%의 이자를 보전하는 방식으로 운용한다. 제조업 및 기술혁신형 경영안정, 사회적 경제기업, 벤처·유망창업기업은 1.75~3%의 이자를 지원한다. 해당 기업과 소상공인은 2.5~3.4%의 이자만 부담하면 된다. 도는 소상공인의 이자보전율을 기존 2%에서 1.7%로 낮췄다. 중도상환 수수료 면제 조항을 신설해 여유 자금이 생기거나 더 낮은 금리의 대출상품으로 갈아탈 경우 중도상환 수수료를 없애기로 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