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크리스토' 5일→18일 공연재개…'노트르담 드 파리' 조기폐막

방역당국이 오는 17일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유지하기로 하면서 뮤지컬계가 줄줄이 공연중단 기간을 연장하고 있다.

일부 공연은 조기 폐막을 결정했다.

4일 뮤지컬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의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한 달간 공연을 일시 중단했던 '몬테크리스토', '고스트', '호프' 등의 작품들이 공연중단을 연장하기로 하거나 최종 검토하고 있다.

"또 2주 뒤로"…뮤지컬계, 수도권 2.5단계 유지에 공연중단 연장

'몬테크리스토'의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연장 발표날인 지난 2일 자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초 4일까지였던 공연중단 기간을 17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EMK뮤지컬컴퍼니는 "'몬테크리스토를 관람하기 위해 기다려준 관객 여러분에게 다시 한번 이러한 소식을 전하게 돼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공연은 18일 재개되며, 취소되는 회차에 대한 예매 건은 취소 수수료 없이 각 예매처를 통해 일괄 취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스트' 역시 지난 5일부터 중단된 공연을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이날 SNS에 공연중단 기간 연장 결정을 알릴 예정이다.

앞서 신시컴퍼니는 "공연 일시 중단, 재오픈을 반복하면서 관객 여러분께 지속적인 혼란과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거리두기 2.5단계 유지 또는 격상 시에는 5일 이후 공연에 대해 일부 공연이 추가로 취소될 수 있다"고 사전 공지했다.

두 작품 외에도 '호프', '젠틀맨스 가이드' 등도 공연중단 기간 결정을 고심하고 있다.

당초 '호프'는 오는 5일, '젠틀맨스 가이드'는 12일 공연이 재개될 예정이었다.

"또 2주 뒤로"…뮤지컬계, 수도권 2.5단계 유지에 공연중단 연장

사실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지침이 공연장 운영을 중단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2.5단계에서는 좌석을 두 칸 띄어 앉아야 하는데 제작사들은 이를 지키면서 막을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뮤지컬계는 좌석의 30%가량만 오픈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수익은 차치하고 배우들의 출연료, 대관료, 관리비, 인건비 등을 충당할 수 없다고 토로한다.

이에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는 정부에 좌석 두 칸 띄어 앉기 지침을 재고해달라고 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실제 거리두기 2.5단계에서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공연을 진행해온 '노트르담 드 파리'는 이달 17일까지였던 공연을 2주 앞당겨 지난 3일 조기 폐막했다.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전날 "거리두기 2.5단계 2주 연장으로 인해 '노트르담 드 파리'는 최종적으로 공연중단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이런 방침을 사전에 공지하며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어렵게 2.5단계인 '두 칸 띄어앉기'로 객석 좌석의 30% 판매로 공연을 유지해왔다"며 "2.5단계가 완화되지 못할 경우 공연을 지속함으로써 발생하는 적자의 무게를 더 이상 감당할 수가 없어 부득이하게 공연을 종결하지 않을 수 없다고 판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2주 뒤로"…뮤지컬계, 수도권 2.5단계 유지에 공연중단 연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