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남아·여아 사진은 도용으로 파악"
사진=중고나라 캡처

사진=중고나라 캡처

회원수만 1800여만명에 달하는 중고거래 커뮤니티 네이버 '중고나라'에 아들과 딸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와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용XXX'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글쓴이는 3일 오후 1시43분쯤 한 남자아이의 사진과 함께 "제 아들 팝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사정상 힘들어서 제 아들을 팔기로 마음 먹었다"면서 "협의 후 가격 맞추겠다. 언제든 전화달라"고 게재했다.

이 글쓴이는 약 5분 후 "우리 집 내 딸 팝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다른 여자아이의 사진도 올렸다. 이 글에는 여아를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표현과 휴대전화 번호도 함께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게시글들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남아·여아의 사진이 도용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피해자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서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