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초에 신설유치원 추진
교육부 투자심사委 부적정 결정
"기업서도 운영비 부담해야"
서울교육청이 추진해오던 ‘온종일 돌봄 유치원’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위)가 서울교육청이 신설하려는 ‘남산유치원’(가칭)에 대해 부적정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으로 관련 예산을 배정받지 못해 사업차질이 불가피해졌다.

3일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열린 교육부 중투위는 서울 남산유치원 신설사업에 대해 부적정 결정을 내렸다. 서울교육청은 기업, 은행 본사 등이 몰려 있는 서울 중구 명동 남산초등학교 부지에 지하 1층~지상 5층 단독 건물에 7학급 128명 원생 규모로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남산유치원의 문을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번 결정으로 예산을 따지 못해 추진이 어렵게 됐다. 남산유치원 신설은 맞벌이 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기 위해 서울교육청이 추진해온 ‘온종일 돌봄 유치원’ 사업의 첫 사례로 맞벌이 부부 자녀와 일반 유아 대상으로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중투위는 자녀를 맡길 직장인이 재직하는 기업에서도 운영비를 부담해야 한다는 이유로 부적정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세부 사항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사업체들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쉽지 않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내년도 중투위 심사에 다시 신청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남산유치원은 일러야 2022년 하반기 이후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