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까지 사전예약 통해 소규모 인원 순차적 관람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신축년 새해를 맞아 4일부터 아기 판다 '푸바오'(福寶·행복을 주는 보물)가 외출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20일 국내 최초로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암컷 판다 푸바오는 판다월드 내부에 마련된 비공개 특별거처에서 생활하며 체중이 10㎏을 돌파하고, 어미와 떨어져 혼자 네발로 잘 걸어 다닐 정도로 성장했다.

방사장 외출이 가능하다고 판단된 푸바오는 4일부터 오전 10시 20분부터 오후 3시까지 판다월드 방사장에서 어미 아이바오와 함께 생활할 예정이다.

푸바오의 방사장 적응 정도에 따라 방사 시간은 탄력적으로 조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오는 17일까지만 사전예약을 통해 소규모 인원이 순차적으로 푸바오를 관람할 수 있다.

푸바오는 출생 직후 에버랜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서 영상과 사진으로 공개돼왔는데, 아기판다 동영상 누적 조회 수가 5천만 뷰를 넘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