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농장 39번째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북 경주의 메추리 농장과 전북 고창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1일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가축방역기관의 검사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된 전북 고창군 소재 육용오리 농장과 경북 경주시 소재 메추리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내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이번을 포함해 총 39번째다. 중수본은 발생농장 반경 3㎞ 내 사육 가금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

중수본은 반경 10㎞ 내 가금농장에는 30일간 이동을 제한하면서 AI 일제 검사를 할 방침이다. 발생지역인 경주와 고창의 모든 가금농장은 7일간 이동이 제한될 예정이다.

중수본 측은 "농장의 소독·방역 실태가 조금이라도 미흡할 경우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높은 엄중한 상황"이라며 "가금농장 관계자는 인근 하천·저수지·농경지 출입을 삼가고 농장 내·외부 소독,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을 엄수해 달라"고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