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 민생당 대표는 3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MB)·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했다.

손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대통령이 할 일은 국민 통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계 10대 경제 대국이자 민주화의 모범국가를 자부하는 대한민국에서 직전 대통령을 2명이나 구속하고 있는 것은 국가적 체면이나 안보 및 경제활동 등 국익을 위해서도 안 될 일"이라면서 "법적인 제약이 있으면 우선 석방부터 하고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사면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또 "참으로 어려웠던 한 해를 우리는 참회로 마감해야 한다.

문 대통령부터 참회해야 한다"면서 "작은 싸움에서 이기려 하지 말라. 윤석열 사태로 지셨으면 그걸 겸손하게 받아들이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권자로 국민 앞에 사과한다'고 말했지만, 법무부 장관 후속 인사는 계속 싸움을 키우겠다는 것으로밖에 읽히지 않는다"면서 "솔직하고 진솔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도 "이긴 사람은 자칫 교만해지기 쉽다"면서 "혹시라도 보복(수사)의 유혹이 있다면 여기서는 과감하게 손을 털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통령이 할 일은 국민통합"…MB·朴 사면 요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