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범계 지명에 "목적지에 꼭 함께할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후임으로 내정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된 것을 환영하면서 "함께 닦는 이 길의 목적지에 우리는 꼭 함께 할 것이라는 믿음을 간직한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박 의원이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혼미한 가운데도 길이 있으리니, 그 길은 사람이 내는 것이고 먼저 간 사람에 이어 다음 사람이 또 그다음 사람이 무릎이 해지도록 닦는 길은 결코 멈춤이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를 놓고 박 내정자에게 자신의 뒤를 이어 검찰개혁에 힘써달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박 후보자 역시 지명에 대한 소감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